프로배구 승부조작 사건 수사과정에서 불거진 프로야구 경기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구지검 강력부(부장 조호경)는 1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프로야구와 관련해 일부 언론 등에서 다른 종목 선수들도 승부조작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정황이 없어 더 이상 프로야구까지 수사를 확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구지검 관계자는 “현재로선 프로배구에 대한 수사에 집중할 방침”이라며“프로야구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이 나올 경우 수사 확대를 신중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로야구와 관련한 승부조작 사건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의 이같은 갑작스런 수사 확대 중단에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

검찰은 또한, 서울 연고 구단 소속의 한 투수가 사설 불법 도박사이트 브로커로부터 경기조작 제의를 받았으나 거절한 것과 넥센 구단의 문모 선수가 승부조작 제안을 즉시 거절했다는 내용에 대해서 “불법 도박사이트 브로커의 실체를 알지 못하고 있고, 금전적인 거래가 있었는지에 대한 정확한 진술이 없이 대부분 소문으로 나돌고 있는 내용일 뿐”이라고 짤라서 답했다.

대구지검측은 “사안의 중대성과 파급력을 감안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면서“매일 정기 브리핑을 통해 수사 진행 과정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프로배구와 관련, 이날까지지 브로커 1명과 전·현직 선수 3명을 구속하고 브로커 2명과 현직 선수 2명에 대해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