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배제, 총선 직후 4대강 국정조사 등 요구

4대강 복원 범국민대책위원회는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4대강 사업 추진에 적극 관여했거나 찬성한 정치권 인사 30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강승규, 권경석, 김무성, 김석준, 김성조, 김영우, 김재경, 김정권, 백성운, 손범규, 송광호, 안상수, 윤진식, 이한성, 정두언, 정몽준, 정옥임, 정진섭, 조원진, 조해진, 주호영, 진수희, 이재오 등 전ㆍ현직 새누리당 의원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민주통합당 최인기 의원도 포함됐다.

김희국 전 국토해양부 2차관과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 신현국 전 문경시장, 정용화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 정우택 전 충북지사, 진선수 전 환경부장관 정책보좌관도 명단에 올랐다.
대책위는 '운하'와 '4대강'을 열쇳말로 2007~2011년 언론 보도를 검색, 4대강 찬성 인사를 분류하고 발언 강도와 사회적 지위, 발언 횟수를 중심으로 심사를 거쳐 올해 총선 예비후보 등록자를 대상으로 30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재오 의원은 예비후보 등록은 하지 않았으나 '언제든 출마 가능하다'는 이유로 명단에 포함됐다.

대책위는 시민사회단체의 총선 연대기구 사이트 '리멤버 뎀'(Remember Them)에 30명에 관한 정보를 올리고 각 정당의 공천 결과에 따라 2차 명단을 작성, 공개할 계획이다.

대책위는 ▲이들 인사의 공천 배제 ▲총선 직후 4대강 사업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국정조사, 청문회 약속 ▲생명.생태를 위한 재자연화 추진 공약 등을 정치권에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pul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