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은 오는 3월23일 인천~나고야, 3월30일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신설해 매일 한 차례 왕복 운항한다고 30일 발표했다.

인천~나고야 노선은 오후 1시20분 인천을 출발해 오후 3시10분 나고야 주부공항에 도착하고 오후 4시 나고야를 떠나 오후 6시 인천에 돌아오는 일정이다. 후쿠오카는 오후 2시45분 인천을 떠나 오후 4시 후쿠오카에 내리고, 오후 5시 후쿠오카를 출발해 오후 6시25분 인천에 도착한다.

운임은 인천~나고야 25만원, 인천~후쿠오카 20만원(유류할증료와 공항이용료 별도)부터 판매된다. 기존 항공사에 비해 평균 20~30% 낮은 가격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취항을 기념해 일부 좌석에 한해 나고야는 왕복 9만9000원, 후쿠오카는 7만9000원에 항공권을 판매한다. 특가항공권은 제주항공 홈페이지(www.jejuair.net)와 예약센터에서 예약할 수 있다.

후쿠오카 노선 신설에 따라 인천~기타큐슈 노선은 오는 4월23일부터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