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엔진오일은 주행거리 5000km마다 교환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석유관리원은 실제 주행한 7개 모델, 14대의 자동차 엔진오일을 시험한 결과, 주행거리별 사용유(5000km, 1만km)와 신유의 품질에 큰 차이가 없었다고 17일 밝혔다.

차량상태 및 운행조건에 따라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통상 1만km까지 주행 후 교환해도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소비자의 실제 엔진오일 교환 주기를 알아보기 위해 차량을 운행 중인 16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78.8%가 직접 주행거리를 확인하며 교환한다고 응답했다. 이중 61.9%가 5000km 이하에서 교환한다고 답했다.
상당수의 응답자가 자동차회사에서 권장하는 통상적인 운행조건 권장주기인 1만~2만㎞, 6개월~12개월보다 빨리 교환하고 있는 셈이다.

엔진오일 교환주기를 5000km에서 1만km로 연장하면 매년 약 55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폐 엔진오일 처리비용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면 그 이상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소비자원 측의 설명이다.

소비자원과 석유관리원은 설문조사 및 시험결과를 홍보하고, 소비자에게 올바른 엔진오일 교환주기를 알릴 예정이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