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터치'하니…"당신은 당뇨병"

입력 2012-01-16 10:28 수정 2012-01-16 10:39


KAIST 연구팀, 스마트폰으로 질병 진단하는 원천기술 세계 첫 개발

스마트폰을 이용해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KAIST는 생명화학공학과 박현규 교수 연구팀이 스마트폰을 비롯한 휴대용 기기에서 활용되고 있는 '터치스크린' 접촉방식을 이용해 생체분자를 검출하는 원천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폰 등 휴대용 전자기기에 적용되는 정전기방식의 터치스크린은 일반적으로 손가락의 접촉을 통해 발생하는 터치스크린 표면의 정전용량 변화를 감지해 작업을 수행하도록 설계돼 있다

박 교수 연구팀은 DNA가 자체의 정전용량을 갖고 있다는 사실에 착안해, DNA를 터치스크린 위에 놓고 정전용량 변화량을 감지한 결과 DNA의 유무와 농도를 검출할 수 있었다.

DNA뿐만 아니라 세포, 단백질, 핵산 등 대부분의 생체분자가 정전용량을 갖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생체물질의 검출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KAIST 측은 설명했다.
박현규 교수는 "그동안 모바일 기기에 대한 입력장치로만 이용해 왔던 터치스크린을 최초로 생체 분자 분석에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휴대용 전자기기를 이용해 개인이 질병을 진단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원명연 연구조교수는 "현재는 생체분자의 유무와 농도 정도만 측정할 수 있지만, 앞으로 분자를 선택적으로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가까운 시일 내에 상용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팀의 논문은 화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앙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nternational Edition)' 1월호(16일자)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한경닷컴 부수정 기자 oasis@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124명 66%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65명 3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