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이 올해 신규 인력을 7600명 채용하고, 국내 및 해외사업에 2조4400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이는 CJ그룹 사상 최대 규모의 고용 및 투자 계획이다.

CJ그룹은 올해 채용 인력을 지난해보다 1000여명 늘리고, 투자 규모를 전년(1조6900억원, 대한통운 인수 제외)대비 44.4% 확충하겠다고 15일 밝혔다.

CJ는 7600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경력 사원보다 신입 직원의 비중을 높일 예정이다. 경력직을 제외한 신입직 채용 예정 규모는 5400명으로 지난해(계약직 포함 3918명)보다 38%가량 늘어난 수준이다.

또 신입 직원 중 고졸 우수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체 신입 인력 가운데 절반(43.5%)에 가까운 2350명을 고졸 구직자로 뽑는다.

CJ그룹 관계자는 "그룹 규모(재계순위 16위)에 비해 채용 인력이 많은 것은 콘텐츠 및 서비스사업의 고용창출력이 그만큼 크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CJ는 이와 함께 국내에 1조8300억원, 해외에 6100억원을 투자한다.
국내 투자액 가운데 1조7000억원은 시설분야에, 1300억원은 연구개발(R&D)분야에 집중 투입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특히 CJ E&M 부문의 콘텐츠 및 관련 시설투자에 8000억원을 투자할 것"이라면서 "올해 해외 투자 비용도 지난해 3600억원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는 2012년을 '2013년 글로벌 CJ, 2020년 그레이트 CJ' 비전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한 해로 규정하고 사업 고성장과 글로벌 확대를 이끈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이 예상되지만 △MVNO(이동통신 재판매) 등 신규사업 확대 △대한통운 통합작업 △E&M 콘텐츠 분야 강화 △해외진출을 통한 글로벌경영 박차 등 공격 경영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CJ의 매출액은 전년보다 16% 증가한 20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17% 늘어난 1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그룹의 매출 목표는 새로 편입된 대한통운의 매출을 포함해 총 27조7000억원이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