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500대 기업 조사

2만8412명 선발…1.3% ↓
63곳 "채용계획 못세워"

주요 기업들의 내년 대졸 신입직원 채용규모가 올해보다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와 함께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2년 500대 기업 일자리 기상도’를 조사해 25일 발표했다. 채용 계획을 확정한 262개사의 채용 예정인원은 2만8412명으로, 올해 채용한 2만8777명보다 1.3% 줄었다.

500대 기업 중 325개사가 조사에 응답한 가운데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이 229개사(70.5%), ‘채용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기업은 33개사(10.1%)였다. 63개사(19.4%)는 채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채용계획을 확정한 262개사를 기준으로 1개사당 2012년 평균 채용예정인원은 108.4명으로, 올해 1개사당 평균 채용인원 109.8명보다 1.4명가량 감소했다.

대부분 업종이 올해보다 채용규모를 줄일 계획인 가운데, 전기·전자(3.6%), 석유·화학(1.1%), 식음료(0.6%) 업종에서 채용규모가 다소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섬유·제지(-29.3%)는 채용규모가 큰 폭으로 줄고, 자동차·부품(-13.7%), 유통·물류(-8.8%), 제약(-5.9%) 등의 업종에서도 채용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집계됐다.

규모별로 최상위 30개사는 채용인원을 다소 늘릴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기업 중 채용계획을 확정한 15개사의 2012년 신규 채용인원은 1만125명으로 올해 9799명에 비해 3.3%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1개사 평균 채용예정인원도 675명으로 올해 653.3명보다 21.7명 증가할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세계경기 악화, 내수 위축, 수출 증가율 둔화 등 고용에 부정적인 요소들이 잠재해 있음에도 내년 대기업들의 채용규모가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나와 채용시장의 불확실성이 크게 증가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고용을 늘려나가는 것이 정부와 기업 모두의 과제”라고 말했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