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보다 9000억 늘어
정부의 내년 정책 화두는 창업이다. 청년 실업 해소는 물론 성장동력을 창업에서 찾겠다는 것이다.

중소기업청은 내년 창업 관련 예산을 약 16조2965억원으로 책정했다. 융자 및 보증은 15조9400억원, 보조 및 출연은 3565억원이다. 올해 대비 9000억원 증액한 것이다.

중기청은 청년층의 창업 활성화를 위해 대학·연구기관 중심의 실전창업 촉진에 힘쓰기로 했다. 창업선도대학을 중심으로 지역거점별 ‘청년창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우수 연구인력이 밀집된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기술 창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창업기업의 글로벌 진출과 해외 창업 지원도 본격화한다. 이를 위해 청년전용 창업자금(1300억원)을 신설하고 청년 창업 특례보증에 6000억원을 지원하는 등 1조원가량을 투자키로 했다. 700억원 규모로 ‘청년창업 엔젤투자펀드’도 조성키로 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