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봉구 도봉동 641 서원 114동 1805호가 경매에 나온다.

본 단지는 도봉구 도봉동 소재 '북부지방법원' 남측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아파트로 지난 1996년 10월에 입주한 2500가구 규모다.
본건은 18층 중 18층 동향 복도식으로 실내구조는 방 1개, 욕실겸 화장실 1개, 주방, 거실, 다용도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지하철 1호선 도봉역이 걸어서 8분 거리에 있고, 동부간선도로, 외곽순환도로 의정부IC, 도봉로 등이 가까이 있어 도심 및 강남권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교육시설로는 창도초, 도봉중, 누원고 등으로 통학이 가능하고, 편의시설로는 창동역 주변의 이마트, 하나로클럽과 노원역 주변 롯데백화점 등이 있다.
단지에서 중랑천 조망이 가능하고 도봉산과 수락산이 좌우측에 있어 쾌적성도 좋다.

매각물건명세서상 소유자가 점유하고 있고, 지난 9월 14일 확인결과 체납관리비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매매가는 1억5250만~1억7250만원 선이고, 전세가는 9250만~1억500만원 선이다.
감정가는 1억8000만원이고, 2회 유찰로 최저경매가는 감정가의 64%인 1억1520만원이다.

경매는 2011년 11월 28일 북부지법 5계에서 진행된다.
사건번호는 2011-1576.

* '한경닷컴 경매'(http://auction.hankyung.com)에서 경매물건 검색, 물건 상세 정보, 현장보고서, 경매일정 및 낙찰통계 등 경매관련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