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들이 조성한 1,600만원 인하대병원에 전달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이 경제적 이유로 희귀·난치병을 치료받지 못하는 아동 5명을 선정해 의료비를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월 윤리실천활동을 통해 조성된 기금(사외강사료 및 선물)과 희망나눔가게로 벌어들인 수익금 등 약 1,600만원을 인하대병원에 전달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기금은 인천지역 저소득 가정 아동 가운데 외과수술로 회복이 가능하면서도 경제적 이유로 치료받지 못하는 아동들의 수술비로 쓰였다.

양쪽 발가락이 많은 다지증을 앓고 있는 이동현(7세)·이동준(8세)형제는 포스코건설의 지원으로 지난 10월 수술을 마치고 현재 입원실에서 회복중이다. 아버지 이국한(37세)씨는 "포스코건설 임직원분들의 고마운 마음이 모여 아이들에게 희망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