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공사에서 골조공사, 외벽 및 지붕작업까지 진행
2003년부터 9년간 매년 해외 집짓기 봉사활동 펼쳐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 건설부문은 지난 4일부터 1주일간 인도네시아 보고르지역에서 집을 지어주는 해비타트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4일 밝혔다.

삼성물산과 협력업체 등 10여명의 봉사단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1시간 가량 떨어진 보고르 지역의 오지마을을 찾아 한 가족이 거주할 보금자리를 지었다. 기초공사부터 골조공사, 외벽 및 지붕작업을 진행했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설비전문업체 이중길 세일이엔에스 부장은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사업파트너뿐만 아니라 사회공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 하는 모델이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지난 2003년부터 올해까지 9년 동안 매년 몽고와 인도네시아, 인도, 필리핀 등에서 해외 해비타트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지난 2000년 광양에서 32가구를 지은 것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경산과 강릉, 아산, 천안 등에서 총 271가구를 지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