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756억원 규모..길이 6.35km, 폭 21~27.5m로 조성
"서울과 경기 남부지역의 접근성 한층 높이는 계기 될 것"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발주한 영덕~오산간 도로 연속화 공사를 756억원에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대표 시공사로 80%의 지분을 갖고, 계열사인 포스코엔지니어링과 함께 사업을 수행한다.

경기도 화성시 동탄면 영천리와 오산시 부산동을 연결하는 이 사업은 총 연장 6.35km, 도로 폭 21~27.5m 규모로 지하차도 6개가 포함돼 있다. 개통시기는 2014년으로 예정돼 있다.
경부고속도로의 기능을 보완하는 남북축고속화도로망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서울과 경기 남부지역의 접근성을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포스코건설측은 설명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이번 수주로 수도권 도로교통망 확충 사업 실적을 보유할 수 있게 돼 향후 입찰적격 심사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