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임직원 빠른 적응 위해 가을나들이 행사 개최
한국어교육, 외국어 생활지원센터 등 프로그램 운영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 건설부문은 지난 30일 본사에 근무하는 외국인 임직원들의 회사 적응을 돕고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가을 나들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총 57명의 외국인 직원과 그 가족들은 경기도 양평군에 위치한 그린토피아에서 직접 가을 배를 따는 농작물 수확은 물론 배 쨈 만들기, 찹쌀 화전 만들기 등 한국 농촌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나들이 외에도 삼성물산은 외국인 인력들이 삼성물산 조직에 빠르게 적응하고 업무현장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기초한국어강좌와 같은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한국문화체험, 외국인 생활지원센터 설립 등 다양한 적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올 3분기까지 총 8조7833억원의 수주액 가운데 절반 이상인 4조9230억원을 해외에서 수주할 만큼 해외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면서 "해외 현장 등에서 사업수행 경험이 풍부한 외국인 직원들이 본사에 들어와 빠르게 적응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