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6호선 합정역과 연결되고 홀플러스 입점
계약금 5%에 중도금은 무이자 조건으로 대출지원


GS건설은 서울 마포구 합정동 균형발전촉진지구내에 짓고 있는 주상복합 아파트 ‘서교자이 웨스트밸리’의 일부 잔여분을 선착순 분양 중이다.

‘서교자이 웨스트밸리’는 29~39층 주상복합 3개동 총 617가구로 임대분을 제외한 △ 163㎡ 176가구 △190㎡ 178가구 △198㎡ 178가구 △294㎡ 4가구 △322㎡ 2가구 등 538가구로 구성된다. 현재 190㎡ (57평형) 일부 잔여 가구를 분양 중이다.

서교자이 웨스트밸리’는 더블 역세권인 지하철 2,6호선의 합정역 출구와 바로 연결된 역세권 단지로 건물 안에 홈플러스 등 판매시설과 업무 문화 집회시설을 갖춘 대형복합단지로 개발된다. 양화대교와 강변북로에서 가깝고 시청 종로 등 도심으로 접근도 쉽다.

주상복합 각 동에는 피트니스센터 게스트하우스 주민공동시설 등의 특화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 내에 73,696㎡규모의 상업시설이 들어서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다.
상업 시설의 설계는 일본 동경의 롯본기힐즈, 미국 라스베가스의 벨라지오, 터키 이스탄불의 캐년시티 등 복합단지 설계로 유명한 미국 저디파트너십이 맡아 협곡형 스트리트 몰을 선보인다. 단지 내에 2,980㎡의 공원과 3,870㎡의 공지를 활용해 ‘도심 속의 정원’이 조성된다.

계약금 5%에 중도금은 무이자 조건으로 대출 지원된다. 발코니 확장 및 각종 빌트인 전자제품 등은 분양가에 포함된다. 입주는 오는 2012년 6월 예정이다. <분양문의 : (02) 326-2233>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