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하늘 기자] 아이돌 그룹 샤이니가 일본에서 신기록을 수립했다.

10월18일 일본에서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오리콘 차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샤이니가 12일 발표한 세 번째 싱글 '루시퍼'가 위클리 싱글차트 2위에 올랐음을 밝혔다.

6월 말 일본에 진출한 샤이니는 첫 싱글 '리플레이-키미와보쿠노 에브리싱'을 발매한 지 두달 만에 오리콘 싱글 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어 두 번째 싱글 '줄리엣', 세 번째 싱글 '루시퍼' 모두 오리콘 주간 싱글차트 톱3에 드는 쾌거를 이뤄 주목받고 있는 것.

오리콘은 "해외 아티스트(솔로 포함)의 데뷔작부터 3장 연속 톱3 진입은 오리콘 싱글 랭킹 발표 이후 44년 만에 첫 사례"라며 샤이니의 신기록에 놀라움을 표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국위선양 아이돌일세", "샤이니도 이제 세계정복?", "대단하다, 샤이니 파워"라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샤이니는 11월23일 일본 첫 정규 앨범 '더 퍼스트'를 발매하며 10월27일 나고야 가이시홀, 11월24일과 25일 오사카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이영애, 패션지 표지 장식 '우아한 미모 여전'
▶ 정종철 아들·딸 공개 '뿌잉뿌잉' 포즈 취한 '리틀 정종철·황규림'
▶ 김장훈 공황장애 재발 '이별 참 나답다'활동 차질 불가피
▶ 박정현 축하공연에 배우들 '뭉클' 김혜수 엄지손가락 치켜세워
▶ '천일의 약속' 수애-김래원 수중키스 예고편으로 첫방 시청률 2위로 출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