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수 바느질한 곰인형 전달.."따뜻한 마음 전달되길"
포스코건설 인천지역 아동센터 50곳과 1:1자매결연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난치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의 테디베어 인형을 만들어 한국메이크어위시재단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메이크어위시재단은 난치병을 앓고 있는 아동의 소원을 들어주는 글로벌 기관이다.

최홍길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은 지난 15일 인천 송도사옥에서 미추홀외국어고등학교 학생, 난치병아동 중창단 등과 함께 150여개의 인형을 만들고 사랑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작성했다.

최홍길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은 "병마와 싸우고 있는 아동들과 그 가족의 행복을 위해 정성들여 모은 마음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지난해부터 인천지역 아동센터 50곳과 1:1 자매결연을 맺고 저소득층 청소년 및 아동 지원에 나서는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