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부터 올해로 6년째 헌혈행사 실시
헌혈증서는 백혈병 아동돕기에 쓰일 예정

포스코건설(사장 정동화)은 지난 12일 대한적십자사와 공동으로 '사랑나눔 헌혈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헌혈을 통해 건강한 사회를 건설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사랑나눔 헌혈행사'는 2006년 5월 포스코건설이 대한적십자사와 헌혈약정식을 맺은 후 해마다 실시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인천 송도를 비롯해 광양 직원 2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임직원 중 일부는 헌혈 후 받은 헌혈증서를 즉석에서 기부하는 등 훈훈한 풍경이 연출됐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이렇게 모아진 헌혈증서는 수혈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이나 백혈병 아동돕기 등에 쓰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