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업체 관련 시스템 통합해 활용도 및 접근성 높여
직원들 소통하는 트위터형 게시판 '상생톡톡' 마련

대림산업은 건설사 최초로 협력업체와 쌍방향 의사소통이 가능한 포탈시스템인 '대림어깨동무'를 개설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대림어깨동무'는 협력업체와 관련된 다양한 시스템을 통합해 활용도 및 접근성을 높이면서 즉각적인 상호작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 기존의 구매, 입찰, 하자•보수 등 업무별로 나누어진 시스템을 통합해 업무를 일괄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했고, 협력업체가 발주계획, 하자보수 관리 현황 등의 업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전국의 다양한 건설현장에 근무하는 협력업체 직원들의 업무 특성을 고려해,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접속이 가능하도록 모바일 홈페이지도 마련됐다.
특히 협력업체와 자유로운 소통이 오갈 수 있도록 쌍방향 실시간 소통채널인 상생톡톡(TalkTalk)'이 마련돼 눈길을 끈다. 150자 이하의 단문으로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트위터형 게시판이다. 모바일을 통해서도 접속이 가능하다.

대림산업 김호 전무는 "대림어깨동무는 협력업체가 더 빠르고 쉽게 업무를 처리하고 실무자들 사이에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도록 구성됐다"면서 "특히 상생톡톡을 통해 대림과 협력업체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