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규사장과 우수협력사 대표 등 110여명 등산 참가
"함께 땀 흘리며 진솔하게 동반성장 이야기 나누는 기회"

롯데건설은 지난 17일 박창규 사장을 비롯 임원진과 40여개 우수협력사 대표 등 110여명이 서울 청계산을 등반했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3시간 가량 함께 등산을 하며 서로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이야기하고, 목표지점인 청계산 이수봉에 올라서는 맡은 분야에서 최고가 되자는 뜻에서 "함께 정상을 향하여"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산행 후 이어진 단합행사에서는 현재 롯데건설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동반성장 방안에 대해 활발한 질의응답이 오고갔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형식적인 자리에서 벗어나 함께 땀 흘리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해 11월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동반성장추진사무국을 출범한 바 있다. 대표이사가 직접 협력사 회사나 공장을 찾아가는 간담회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고, 나아가 현장에서 협력사와 상생의 활로를 모색하기 위해 김포 스카이파크, 헌릉로 연결도로 현장 등을 방문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