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호텔 건설실적 갖춘 롯데건설 선호
몽골 건설시장서 수주경쟁력 높이는 기회


롯데건설은 몽골의 MAK(Mongolyn ALT Corporation)사와 '하야트 레전시 호텔' 1단계 건설 계약을 1억1000만달러(한화 약 1200억원)에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하야트 레전시 호텔'은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 중심가에 짓는다. 연면적 65,468㎡에 높이 200m, 지하 1층~지상 41층 규모로 들어선다. 호텔 230실이 구성되고 사무실 등을 들인다. 이달 착공에 들어가 2014년 9월 완공할 계획이다.
롯데건설은 이 가운데 1단계 사업인 토목, 골조, 커튼월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추후 발주 예정인 설비, 전기, 마감, 인테리어 공사 등 2단계 사업 수주에도 유리한 입장에 서게 됐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의 중심에 들어서는 하야트 호텔은 몽골에서 랜드마크 건물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몽골 건설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사 계약을 체결한 MAK사는 몽골 현지에 석탄 광산 3개를 보유한 석탄광 및 구리광을 운영 중인 회사다. 호텔업 진출을 위해 세계적인 호텔 브랜드 '하야트사'와 브랜드 사용 계약을 체결했고, 시공사를 찾던 중 국내는 물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롯데호텔을 건설한 롯데건설과 지난 5월부터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