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에 분산돼 업무보다 한 건물로 집결
옛 한국일보 사옥자리에 2천여명 입주 예정

대림산업은 서울시 종로구 중학동 14번지 옛 한국일보 사옥터에 들어선 트윈트리 타워(Twin Tree Tower)를 임대해 플랜트사업본부 사옥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지난 9월 5일부터 이전작업이 시작됐으며 오는 10월 말까지 서울 여의도 사옥 및 주변의 아시아원 빌딩에서 근무하던 플랜트 사업본부 임직원 약 2,000 여명이 트윈트리 타워로 입주할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최근 해외 플랜트사업의 높은 성장세에 따라 플랜트 분야의 인력들이 급증하면서 여의도 사옥 주변의 다른 빌딩을 임대해 사용해왔다. 이번 이전을 통해 플랜트사업본부 인력들은 앞으로는 한 곳에서 근무할 수 있게 돼 업무 효율성 및 집중도가 높아질 것으로 대림산업은 기대하고 있다.

트윈트리 타워가 수송동 본사와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어 본사와의 시너지 효과도 극대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윈트리 타워는 강원도 화천에 있는 이외수의 집, 경기도 파주 헤이리에 있는 황인용의 음악카페 ‘카메라타’를 설계한 건축가 조병수씨의 작품이다. 연면적 55,785.26㎡, 지하 8층, 지상 17층, 2개 동 규모로 지난 2010년 11월 30일 준공됐다.

움푹 파인 고목을 형상화한 쌍둥이 빌딩이란 뜻에서 ‘트윈트리’라는 이름을 지어졌다. 대림산업은 2개 동 가운데 일부 층을 제외한 전 층(연면적 49,330㎡)을 플랜트사업본부 사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