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7명은 사내에 학연과 지연 등으로 형성된 '파벌'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공기업과 대기업, 중소벤처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574명을 대상으로 '사내 파벌문화 존재 유무'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432명(75.3%)이 '사내파벌이 존재한다'고 답했다.

이는 재직 중인 기업형태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사내에 파벌 문화가 존재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곳은 공기업이 꼽혔다. 무려 80.6%의 공기업 재직자들이 사내파벌 문화가 존재한다고 답했다. 이어 대기업이 80.5%로 2위에 올랐다.

사내파벌이 어떻게 형성돼 있는지에 대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공기업과 대기업,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들 모두 '학연'을 꼽은 응답자가 각각 35.6%, 32.0%, 30.1%로 가장 많았다.

공기업과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들은 '지연'(공기업32.2%, 중소벤처기업27.8%)을, 대기업 재직자들은 '부서장 등 임원진'(30.2%)이라고 답했다.

직장인 10명 중 8명 수준인 87.0%는 사내파벌 문화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내파벌 문화에 대해서는 직장인 56.8%가 '회사에 악영향을 미치지만 어쩔 수 없는 필요악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반드시 없어져야 할 요인'(30.1%), '회사생활에 있어 꼭 필요한 긍정적인 역할'(13.1%)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경닷컴 부수정 기자 oas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