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요자 선호도 높은 전용 84㎡로만 966가구
전주 북구에서 주거선호도 가장 높은 송천동 입지



한라건설이 전주 송천동에 분양하는 '전주 송천 한라비발디' 견본주택에 개장 첫날인 26일 7000여명의 내방객이 몰렸다고 26일 밝혔다.

한라건설에 따르면 견본주택 입장만 2시간이 걸리는 등 교통경찰이 직접 교통정리를 하는 진풍경이 연출됐다. 오후 5시 기준으로 무려 70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한라건설 관계자는 "전세대가 정남향에 판상형 구조로 채광과 통풍이 좋고,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데다 주변 아파트보다 저렴하게 공급돼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한다"고 말했다.

'전주 송천 한라비발디'는 지하 1층~지상 14층 15개동 규모 총 966가구로 구성된다. 전세대가 전용면적 84㎡ 단일면적으로 공급되며 평면은 A,B타입 등 2가지로 나뉜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670만원선으로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저렴한 수준에 결정됐다. 계약금은 10%이며 중도금 60% 무이자 융자를 알선해줄 계획이다.

오는 8월 31일부터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9월 1일부터 순위별 청약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9일, 계약은 15~19일까지 사흘간 진행된다.<분양문의: 1566-2250>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