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소음예측프로그램 이용한 관리시스템 개발
부산당리푸르지오 현장 등에 적용해 저소음 시공


대우건설은 건설 공사현장의 소음을 최소화할 수 있는 소음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소음민원 제로에 목표를 두고 개발한 시스템(DW-CNMS, Daewoo Construction Noise Management System)이다.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이 개발한 소음관리시스템은 건설현장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3차원 소음예측프로그램(S/W등록번호:2011-01-121-004218)과 소음관리프로그램(S/W등록번호 :2011-01-122- 004797)으로 구성돼 있다.

3차원 소음예측프로그램은 시공 전 소음예측을 통해 작업공정에 따른 건설장비의 투입시기와 운영방법 등을 사전에 조율하고 소음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공계획 수립에 활용할 수 있다.

소음관리프로그램은 건설공사장의 소음도를 전광판에 표시함과 동시에 무선으로 현장 사무실로 전송하게 된다. 따라서 현장 관리자가 소음발생현황을 상시 모니터링하면서 최적의 소음관리를 수행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건설공사장 소음관리시스템을 현재 부산당리푸르지오 현장, 수지주상복합현장 등 아파트 공사 3개 현장에 설치·운영 중이며 향후 모든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소음관리시스템은 환경부의 차세대 핵심환경기술개발사업인 ‘건설공사장 소음저감방안 및 소음도 예측 프로그램 개발’ 과제의 연구 성과로 건설공사장 인근 지역의 평온한 생활환경 조성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조용한 서울 만들기’를 위해 ‘공사장 및 사업장 소음저감대책’을 수립해 소음민원을 올해부터 매년 10%씩 저감해 2014년까지 총 40%를 줄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방음벽의 성능기준이 높아졌고 자치구별로 조례 제정을 통해 소음전광판 설치도 의무화됐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