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0KV 송전선 288km 설치 및 지하 케이블 7km 매설공사
향후 사우디에서 토목 건축분야 공사 참여도 활성화할 계획


현대건설은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Saudi Electricity Company)에서 발주한 미화 1억 5,374만달러(한화 약 1,650억원) 규모의 송전선 공사를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공사는 사우디 서부 도시 마카(Makkah)~타이프(Taif) 및 북서부 도시 타북(Tabuk)~두바(Duba)를 연결하는 총 연장 288km 송전선(380kv)을 설치하고 7.1km에 이르는 지하 케이블을 매설하는 것이다. 2013년 말 완공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사우디에서 가스처리시설 및 발전시설 공사 등 총 8건(미화 24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우디는 공사가 지속적으로 발주되는 시장이어서 현대건설은 송변전 석유화학플랜트 공사뿐만 아니라 향후 수주공종을 다양화해 건축, 토목 분야공사 참여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올들어 방글라데시 복합화력발전 공사를 시작으로 8월 현재 약 23억 3,974만달러 규모의 해외 공사 수주액을 기록 중이다. 이달 초에는 국내 업계 최초로 해외 공사 수주액 누계 800억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