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맞은 초등학교 4~6학년생 85명 대상으로
발전소 현장 등 견학통해 부모회사에 자부심 고취

대우건설은 방학을 맞이한 임직원 자녀들을 회사로 초대해 견학하는 '꿈나무 초대' 행사를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초등학교 4~6학년의 임직원 자녀 85명이 참가한 이번 행사는 8월 3일부터 4일까지 1박 2일간으로 행사 기간 동안 본사, 시화조력발전소 현장, 주택문화관인 푸르지오밸리, 기술연구원 등을 둘러봤다.

대우건설은 이번 행사를 통해 “회사와 부모 세대에 대한 이해를 돕고 관심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