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26~8월5일까지 서울 신사동 대림주택문화관에서
계열사 가족 5백여명 초청해 “가족의 소중함 느끼도록”


대림그룹은 7월 26일부터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대림주택문화관으로 임직원 가족 5백여명을 대상으로 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오는 8월 5일까지 대림산업 고려개발 삼호 등에 근무하고 있는 계열사 직원 가족들에게 ‘해피 칠드런(Happy Children)’이란 행사를 펼친다.
이번 프로그램은 단순히 공연을 듣고 보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어린이들이 부모와 함께 직접 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체험활동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샌드(Sand) 아티스트가 직접 진행하는 샌드 애니메이션(Sand Animation) 공연을 관람하고 어린이들이 직접 빛과 모래를 이용해 샌드 애니메이션을 그려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행복한 우리집’을 주제로 부모들과 함께 종이 상자를 조립하고 그 안에 가족의 행복한 공간을 만드는 창작활동도 프로그램에 포함돼 있다.

대림그룹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직원들과 가족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