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업은 3일 이재갑(68세 사진) 전 삼성건설 전무를 부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한양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1970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국내외 토목분야에서 25년간 근무(이사)했다. 이후 삼성건설 해외토목사업본부 전무, 공항철도(주) 건설본부장, 현대로템(주) 9호선건설사업단장 등을 역임한 도로․철도 분야 전문가다.

국내외 토목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축적된 기술 노하우를 갖춘 이 부사장의 영입으로 경남기업은 최근 인프라 발주가 증가하고 있는 중동지역의 토목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