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경찰서는 술을 마시고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로 가수 겸 배우 김정훈(31)씨를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30일 오전 10시40분 강남구 논현동의 한 해장국 집에서 술을 마시고 나와 자신이 리스한 벤츠 승용차를 200m 가량 몬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식당에서 김씨가 만취 상태로 걸어나가 자동차 운전석에 앉는 것을 지켜본 한 시민이 김씨를 112에 신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검거 당시 김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0.129%에 이르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2000년대 초 2인조 그룹 UN에서 활동하며 인기를 누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d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