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부터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 총 4건 수주
이번 수주로 준공시까지 연간 745억원 매출 예상

GS건설은 싱가포르 건설청 산하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4억6천만싱가포르달러(약 4천20억원) 규모의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 2건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C925와 C937 프로젝트는 지난 2009년에 수주해 공사가 진행중인 싱가포르 도심지 지하철 2단계 C911, C913 프로젝트에 이은 추가 공사다.

C925 프로젝트는 2억1천만싱가포르달러 규모로 싱가포르 동부 창이 비즈니스파크 인근 템피니스 7번가 총 연장 1.36Km 구간에, C937 프로젝트는 2억5천만싱가포르달러 규모로 벤쿨른가에서 어퍼크로스 스트리트간 1.67Km 구간에 각각 TBM터널과 지하역사 구조물 등을 건설하며 오는 2016년 12월에 준공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그동안 토목부문의 해외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영업지원 조직 확대 및 현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GS건설은 국가신용도가 AAA(S&P)인 싱가포르 정부 재원으로 발주되는 이번 공사 수주를 통해 향후 준공시까지 연간 약 745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