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그래미상을 휩쓸며 주목을 받았던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이미 와인하우스(27ㆍ여)가 23일(현지시간) 런던 북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와인하우스는 실력파 뮤지션이었지만 각종 사건사고를 몰고 다니며 악동으로도 유명했다. 1960년대 로맨틱한 솔(Soul)과 최근의 힙합 사운드를 결합, 음악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았지만 알코올 중독과 약물 과다 복용 등 사생활 문제도 끊이지 않았다.

1983년 런던에서 태어난 와인하우스는 2003년 1집 '프랭크'로 데뷔, 2006년 2집 '백 투 블랙'으로 전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 앨범은 2007년 한해동안 영국에서만 500만장이 팔리며 최다판매 음반으로 기록됐으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2007년 최고의 앨범'에도 뽑혔다.

2008년에는 제50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등 주요상을 휩쓸며 5관왕에 올랐다. 그러나 약물 문제 등으로 비자 발급이 거부, 미국에 입국하지 못해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그는 그러나 술에 취한 채 무대에서 노래하다 청중들의 야유를 받고 공연 도중 무대에서 내려오거나 야유를 보낸 청중과 주먹다짐을 벌이는 등 문제도 계속 일으켰다.

지난달 펼친 유럽투어는 첫 공연지인 세르비아 벨그라드 공연에서 술에 취해 노랫말을 잊어버리거나 마이크를 떨어뜨리는 등 추태를 벌여 이후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

한편, 영국 경찰은 와인하우스의 사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현지 언론매체인 스카이뉴스는 그가 약물 과다복용으로 의식을 잃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