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석유기업 ‘아람코’로부터 입찰자격 획득
사우디가 발주하는 초대형 프로젝트에 본격 참여 가능


경남기업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가 발주한 '빌딩건축 및 전기부문의 입찰참여 자격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아람코는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추진하는 주요 프로젝트의 입찰 및 발주를 관장하고 있는 곳으로 입찰초청을 받기 위해서는 아람코 사전자격 획득이 필수적이다.
지난해 7월 아람코 입찰자격 신청서를 제출한 이후 아람코측의 서류 및 실적에 대한 심사와 정밀실사를 거쳐 이번에 입찰참여 자격을 부여받게 됐다고 경남기업측은 설명했다.

이에따라 경남기업은 아람코 자체공사는 물론 사우디 정부가 아람코를 통해 발주하는 다수의 초대형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현재 국내기업 가운데 아람코 빌딩건축부문의 입찰참여 자격을 획득한 곳은 경남기업을 포함해서 극소수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경남기업은 1977년 사우디 리야드 지사 설립후 비샤-알라라간 도로공사를 시작으로 총 40건, 17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며 쌓은 실적과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사우디에서의 초대형 건축 프로젝트 입찰시 한층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