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울 버스 운행 정상화
인천 삼화고속 노조가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하기로 사측과 합의,11일부터 인천~서울 광역버스 운행이 정상화할 전망이다.

삼화고속 노조는 10일 오전 사측과 노사기본합의를 체결하고 파업 중단과 업무 복귀를 결정했다.

삼화고속 노사는 오는 14일 첫 교섭을 시작으로,앞으로 노사 대표가 참석해 성실히 교섭을 진행하기로 했다.

삼화고속 노조는 지난 3월 새 집행부를 구성하고 한국노총 소속에서 민주노총 소속으로 전환한 뒤 임금 인상안 등을 놓고 회사 측에 교섭을 요구했다. 노조는 회사 측이 이를 거부하자 지난달 25~26일 한시적 파업을 벌였으며 회사가 지난달 29일 상여금과 지난 7일 급여를 지급하지 않자 파업에 돌입했다.

인천시가 중재에 나선 8일 회사 측은 상여금과 급여를 지급했고,이날 오전 노사 대표가 시청에서 기본합의서에 서명했다.

하루 평균 5만여명이 이용하는 인천~서울 광역버스는 삼화고속을 비롯한 인천지역 3개 업체가 26개 노선,325대를 운행 중이며 삼화고속은 이 가운데 20개 노선,239대를 보유하고 있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