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원자력 기술 및 산업 발전 위해 협력키로 합의
원자력분야 기술 개발 및 해외시장 진출 등 협력체계 구축

현대건설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8일 서울 종로구 계동 소재 현대건설 별관 8층 비젼홀에서 미래형 원전 개발 사업 및 연구로 수출 사업 등을 위한 상호협력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과 정연호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체결식에서 현대건설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공동 연구•인력 교류•연구시설, 장비의 공동 활용•학술, 정보 교류 등을 통해 우리나라의 원자력 기술 및 산업의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두 기관은 초고온가스로(VHTR; Very High Temperature gas-cooled Reactor) 개발과 이를 이용한 원자력 수소 생산•소듐냉각고속로(SFR; Sodium-cooled Fast Reactor) 개발•연구용 원자로 개발, 건설•기타 원자력분야 기술 개발 및 해외시장 진출 등에서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우리나라의 첫 원자력 발전소인 고리 1호기를 건설한 이래 국내 운영 중인 21기(총 발전량 18,716MW) 가운데 61%인 13기(11,629MW)를 건설했으며 현재 UAE 원전과 신울진 원전 1․2호기 등 9기에 달하는 원전을 동시에 시공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국내 유일의 원자력 종합 연구개발 기관으로서 원자력기술 자립과 기술고도화를 바탕으로 제4세대 원자력시스템 핵심 원천 기술 개발과 원자력 수출 산업화를 진행중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