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영 인턴기자/ 사진 손지혜 기자] 영화 ‘7광구’에서 공개될 괴물의 정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월7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7광구’ 제작보고회에서는 영화의 제작 과정과 프로모션 영상 등을 공개했다.

이날 ‘7광구’의 특수효과를 맡은 장성호 대표는 “영화 속 괴물의 아이디어는 해산물에서 얻었다”며 “윤제균 감독이 낸 아이디어에 현실성을 불어넣는 작업을 진행했다. 독창적인 괴물을 만들어야 했기에 많은 고생을 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영화나 게임 속에 괴물들이 넘쳐나지만 그것들은 하나도 참고하지 않았다. 결국 스스로 상상해서 괴물을 만들어 낸 셈이다. 다만 바다 속 생명체들에게서 형태나 질감을 따왔으므로 괴물에게서 미더덕이나 멍게 등과 같은 해산물의 모습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어느 영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재미있는 괴물이 탄생할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8월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7광구’는 한반도 남단 부근의 석유를 시추하는 이클립스호 안에서 벌어지는 심해 괴생명체와 대원들의 사투를 그린 3D 액션물로 안성기, 하지원, 박철민, 송새벽, 차예련 등이 열연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김준성, 헐리우드 영화 '이노센스블러드' 주연 캐스팅
▶ 주병진, 과거 노사연과 스캔들 "핑크빛이 아니라 누런빛~"
▶ 김태호 PD, 평창 확정 재치넘치는 축하글 남겨 "연아양이 국보소녀"
▶'황금어장' 주병진 "고현정은 내 이상형" 고백
▶ '한밤' 유승호 "진정한 남성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이미지 변신 '예고'
[BNT관련슬라이드보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