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포 사장 직접 현장 방문해 협력사 대표들과 소통
시급한 사안은 '동반성장 추진위원회'에서 실시간 논의

한화건설 이근포 사장이 '동반성장 DAY'를 맞아 지난 5일 경상북도 구미시에 위치한 '낙동강살리기 31공구현장'을 방문했다. 협력사들의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 자리에는 경북지역 현장 협력사 대표 10여명이 참석해 현장 건의사항과 고충을 털어놨다. 이날 건의된 내용은 올 초 외주구매실 내 신설된 상생지원팀을 통해 반영될 예정이다. 특히 전사적 지원이 필요한 사안은 '동반성장 추진위원회'를 통해 실시간으로 논의된다.
이같은 현장 방문은 한화건설이 2002년부터 10년째 개최해 온 '우수협력사 간담회'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우수 협력사의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하는 자리다. 특히 최우수 협력사에게는 수의계약 보장, 계약이행 보증면제 등의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한화건설은 '동반성장 DAY'를 지속적으로 운영해 협력사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