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군 F타입 전용면적 36㎡ 최고 경쟁률 176대 1 기록
"인근 시세보다 저렴, 킨스타워 등 기업체 임대수요 풍부"

대우건설이 경기도 분당 정자동에서 분양중인 오피스텔 '정자동 2차 푸르지오 시티'의 청약접수 결과 평균 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3군의 F타입 전용면적 36㎡의 경우 최고 경쟁률 176대 1을 기록하는 등 분양 비수기로 꼽히는 여름 장마철임에도 불구하고 소형 오피스텔 분양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대우건설 서용주 분양소장은 "부가세를 포함한 분양가가 3.3㎡당 1,190만원 대여서 최근 판교에서 3.3㎡당 1,200만원 후반대로 공급한 오피스텔과 비교해 가격 경쟁력이 있다"며 "인근 킨스타워와 NHN 그린팩토리에 많은 벤처 및 IT업체가 입주했고 KT, 삼성SDS 등 대기업이 위치해 소형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6-2번지에 공급되는 '정자동 2차 푸르지오 시티'는 총 361실 규모로 전용면적 29~36㎡의 소형으로만 구성돼 있다. 계약은 7월 7일과 8일 이틀간, 강남역 3번 출구에 마련된 견본주택에서 진행된다. <문의: 02-597-9996>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