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샤이니가 일본에서 역대 한국 그룹 데뷔 싱글 사상 최고 판매량을 기록하는 쾌거를 거뒀다.

지난 22일 현지에 출시된 샤이니 일본 데뷔 싱글 ‘Replay-키미와 보쿠노 everything(너는 나의 모든 것)’은 발매 일주일 만에 약 91,000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에 이어 위클리 싱글차트에서도 당당히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한국 그룹의 일본 데뷔 싱글 판매량으로써 역대 최고 기록이며, 오리콘 순위 역시 한국 그룹 데뷔 싱글 기록과 타이를 이룬 성과인 만큼 일본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얻고 있는 샤이니의 인기를 다시 한번 확인케 한다.

더불어 이번 싱글은 발매 전부터 첫 출하량만 12만장을 돌파해 대박 행진을 예고한 바 있으며, 오리콘 역시 28일 새벽 “SHINee, 한국 그룹 데뷔작 역대 최고 9.1만장 판매”라는 제목으로 샤이니의 활약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샤이니는 오는 7월 22일 후쿠오카, 23일 고베, 27, 28일 양일간 도쿄, 8월 8일 삿포로, 11일 나고야까지 일본 전국을 순회하는 ‘SHINee JAPAN DEBUT PREMIUM RECEPTION TOUR’를 펼친다.

한경닷컴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