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한 인재를 키워 보내준 부모에 감사의 의미
캠퍼스 리쿠르팅 등 "인재 확보에 전력 기울일 것"

포스코건설 정동화 사장이 지난 22일 2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7월 4일에 입사하는 대졸 신입사원 144명의 가정에 난(蘭)과 감사카드를 전달했다.

정 사장은 부모님께 드리는 감사카드에 "인재를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적으며 훌륭하게 키운 자녀를 보내준 부모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번 상반기 채용에서 전기분야에 합격한 윤상호(남ㆍ28ㆍ인천 연수구 동춘동)씨는 "부모님까지 꼼꼼하게 챙겨주는 회사와 사장의 배려에 크게 감동했다"며 "앞으로 신입사원으로서 패기를 갖고 회사 발전을 위해 열심히 일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 사장은 최근 비빔밥 소통과 프리허그에 이어 이번 감사선물 전달까지 특유의 감성경영이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 캠퍼스 리쿠르팅, 해외 채용 등을 통해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는데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