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직원 100여명과 비빔밥 먹으며 결속 다져
"여러 재료 어우러지는 비빔밥처럼 한 데 뭉치자"

포스코건설 정동화 사장이 최근 새식구가 된 경력직원들의 입사를 환영하는 의미에서 비빔밥을 비벼 먹으며 소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정 사장은 지난 20일 인천 송도사옥 4층 대강당에서 경력직원 100여명과 함께 대형 양푼에 나물, 밥, 고추장 등을 넣고 즉석에서 비빔밥을 만들어 먹었다.

이 자리에서 정 사장은 회사 비전인 '2020 GLOBAL TOP 10'을 직접 설명하는 한편 회사의 목표와 비전 달성을 위해 다같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여러 재료가 한 데 어우러지는 비빔밥처럼 우리 모두 포스코건설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한 마음, 한뜻으로 뭉쳐 큰 시너지를 내자"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