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기준에 맞는 체계적 시스템 도입으로 해외공사 수주 역량강화
사전 위험요소 예측 후, 예방 통해 피해 최소화 및 무재해 달성하도록

경남기업은 20일 국제안전보건경영시스템인 ‘OHSAS 18001'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OHSAS 경영인증’은 유럽 등 13개 인증 표준기관들이 공동 개발한 보건 및 안전 경영시스템으로 근로자의 안전과 보건을 유지하기 위한 목표를 정하고 이를 실행하는 조직과 임무를 부여한 뒤 실제로 이를 실행하는 것을 조사해 인증을 주고 있다.
인증수여식에서 김호영 사장은 "'OHSAS 18001'인증은 최고경영자를 비롯한 모든 임직원이 참여하는 활동으로 사전 위험요소 예측 후 예방을 통한 인적, 물적 피해의 최소화 및 무재해 목표 달성을 이룰 수 있다"며 "인증 취득을 계기로 해외사업 수주 영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OHSAS 18001(Occupational Health & Safety Management System 18001)= 조직이 자율적으로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위험요인을 파악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최소한의 요구사항을 정한 규격.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