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분양물량 가운데 전용 85m² 이하 중소형이 72.9%
6월 29일부터 순위별 청약 접수, 7월 7일 당첨자 발표


포스코건설이 부산시 수영구 민락동 353-9 일대를 재개발해 지을 아파트 '부산 더샵 센텀포레'의 모델하우스를 오는 23일 오픈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

'부산 더샵 센텀포레'는 지하 4층~지상 최고 27층 12개동에 총 1,006가구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705가구가 일반에 분양되고 전용면적 기준 △59m² 82가구 △84m² 432가구 △99m² 42가구 △128m² 120가구 △154m² 29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실수요자가 많이 찾는 전용면적 85m²이하 중소형 평형이 72.9%를 차지한다.

분양가는 3.3m²당 평균 1,000만원 이하로 공급될 예정이다.

'부산 더샵 센텀포레'는 부산지하철 2호선 민락역이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역세권 아파트다. 특히 센텀권역에 들어서기 때문에 센텀시티 내 롯데백화점, 신세계센텀시티, 홈플러스를 걸어서 10분 거리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게 분양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 단지 앞에는 생태하천인 수영강이 흐르고 뒤쪽에 백산이 자리잡고 있는 전형적인 배산임수 입지로 주거환경이 쾌적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 단지는 오는 6월 29일부터 순위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7월 7일이다. 모델하우스는 해운대구 우동의 글로리 콘도 바로 뒤편에 마련된다. 입주는 2014년 하반기 예정이다. <문의: 051-7474-580>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