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시간 주립대 및 獨 도르투문트 공립대 학생 및 교수단 방문
웨스트밸리 현장 투어에 앞서 청계천, 월드컵경기장 등 둘러봐

최근 '서교자이 웨스트밸리' 건설현장에 한국의 건축기술을 배우기 위해 미국 및 독일 건축 전공 대학생들이 대거 방문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GS건설은 27일 자사가 시공 중인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의 ‘서교자이 웨스트밸리’ 현장에 미국 미시간 주립대 및 독일 도르투문트 공립대 학생 및 교수단 14명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한양대학교 도시공학과의 국제 교류 프로그램에 참석하기 위해 7박 8일 일정으로 지난 20일 우리나라에 입국한 이들은 ‘서교자이 웨스트밸리’ 현장에 방문하기 앞서 청계천과 동대문 쇼핑몰, 월드컵 경기장 및 고속도로 등을 차례로 방문했다.
독일 도르투문트 공립대에 재학중인 마이키 헤스(22세)는 “한국에 처음 방문했는데 현대식 건물과 전통 건축물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서울시의 도시계획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특히 ‘서교자이 웨스트밸리’의 생생한 건설 현장을 통해 한국의 시공 기술에 배울 점이 많다는 걸 알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서교자이 웨스트밸리’는 서울 마포구 합정역 4거리 합정균형발전촉진지구 1구역에 위치한 29~39층 주상복합 3개동과 업무시설 1개동으로 이루어진 대형복합단지로, 2012년 6월 준공 예정이다. 특히 상업시설을 일본 동경의 롯본기힐즈, 터키 이스탄불의 캐년시티 등 복합단지 설계로 유명한 미국 저디파트너십이 맡아 협곡형 스트리트 몰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