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신규 입찰 13호에 15억 몰려
진주평거3지구 20호에도 38억 유입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23일과 24일 입찰을 받은 전국 5개 단지, 33호 점포에 53여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25일 상가정보업체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공급된 파주A17BL(4호), 파주A18-1BL(4호), 파주 A5BL(5호)등 총 13호는 100% 낙찰됐으며 예가총액 11억6400만원 상가에 15억943만9000원이 유입됐다.

비수도권에서 공급된 진주평거3단지 1BL(10호), 진주평거3단지 2BL(10호) 등 2개 단지, 20호도 모두 주인을 찾았다. 예가총액 26억1000만원 상가에 38억1179만8180원의 돈이 들어왔다.
상가정보연구소 박대원 소장은 “이번 입찰 결과를 보면 일부 내정가 기준을 훨씬 뛰어넘은 낙찰가도 있었다"며 "하지만 전반적인 투자금액이 수도권의 경우, 대부분 1억원 안팎의 수준을 유지해 비교적 소액 투자처로서 이목을 끌어 모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이처럼 LH상가는 올해 들어서도 안정적인 투자처로 주목받으며 지난 3월 전국 5개 단지, 42호 입찰에서는 이틀새 83%인 35호가 낙찰됐으며 4월에는 광교에서만 11개 점포에 48여억원이 유입되고 일부 점포는 예정가 대비 낙찰가률이 최고 360%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