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반에 긍정적인 변화 일으킨 개인·단체에 수여
장 교수 "상금 1억원 이주인권센터 등에 기부하겠다"

포니정(PONY鄭)재단은 제5회 포니정 혁신상 수상자로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포니정 혁신상은 현대자동차 설립자인 고(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애칭인 '포니 정'을 따라 지난 2006년 제정된 상이다. 정치·경제·사회·문화 전반에 걸쳐 혁신적인 사고로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데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 수여된다.

포니정재단은 장하준 교수가 실사구시적 관점에서 세계 경제위기의 원인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등 경제학 분야의 혁신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또 개발경제학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학문적 성과를 인정받은 공로 등을 높이 샀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포니정재단은 장 교수의 의견을 반영해 상금 1억원 전액을 한국이주인권센터, 복지국가소사이어티, 투기자본감시센터 등에 나눠 기부할 예정이다.

포니정 혁신상 시상식은 오는 7월 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산업개발 사옥 내 '포니정홀'에서 개최된다.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