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활용 기업홍보, 건설업계 최초
소비자에게 친숙하게 다가가 소통할 예정


대우건설은 직접 개발한 애니메이션 캐릭터 '정대우'를 활용해 SNS(Social Network Service) 홍보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 4월초 건설사 최초로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선보인데 이어, 이번에는 '정대우'씨의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어 소비자, 직원들과의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정대우씨의 SNS 홍보를 통해 건설회사의 딱딱한 이미지를 벗어나 소비자와 함께 고민하고 호흡하는 회사의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정대우'를 단순한 캐릭터가 아닌, 하나의 인격을 부여한 대우건설 직원으로 재탄생시켰다. 73년생 올해 39세, 입사 11년차의 과장으로 직급은 세일즈 엔지니어 직원이다. <'정대우' 페이스북URL :www.facebook.com/JungdaewoocStory>

한경닷컴 김민주 기자 minju1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