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돈 약 1,642억원 규모, 2017년 완공 예정
2002년 싱가폴 동북선 이후 9년 만의 지하철 공사

현대건설이 최근 싱가폴 육상교통국(LTA ; Land Transport Authority)에서 발주한 싱가폴 도심 지하철 3단계(MRT Downtown Line 3) 공사 가운데 '931 공구' 공사를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싱가폴 도심 지하철 3단계 공사는 리버밸리 역(River Valley Station)과 엑스포 역(Expo Station)을 총 21km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현대건설이 수주한 '931 공구'는 맥퍼슨 역(MacPherson)의 역사 및 약 927m 길이의 터널을 건설하는 공사이다.

총 사업비는 1억5,300만 달러로 한화 약 1,642억원 규모이다.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가 2017년 완공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현대건설이 지난 2002년 싱가폴 지하철 동북선(Norht-East Line)의 711‧701‧706 공구 완공 이후 9년 만에 싱가폴 지하철 공사를 다시 수주한 것이다. 향후 발주 예정인 투아스(Tuas) 지역 지하철 확장 공사 및 톰슨(Thomson) 지하철 공사 등에도 적극 참여해 싱가폴 지역에서의 입지를 넓혀 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월 방글라데시 복합화력발전공사를 시작으로 5월 초 현재까지 11억9,000만 달러 규모의 해외 수주고를 기록 중이다. 누적 해외 수주액은 795억 달러를 넘어섰다.

김호영 한경닷컴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