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프렌차이즈 ‘멕시카나’ CF에서 아이유와 호흡을 맞춘 보조출연자들이 ‘삼촌팬’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유는 이달 초부터 방영된 ‘멕시카나’ CF에서 ‘양치기 소년’을 패러디한 ‘닭치는 소녀’로 변신, 귀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 광고에서 아이유는 심심풀이로 마을사람들에게 ‘닭이요’라고 외친다. 주변 사람들의 반응이 없어 실망한 아이유는 ‘멕시카나’ 3단 고음을 선보인다. 이 소리에 마을사람들은 몰려들고 아이유 역시 환호를 보낸다. 이때 등장하는 마을사람들이 모두 아이유의 ‘삼촌팬’이다.
멕시카나 관계자는 “보조출연자는 모두 20명으로 아이유의 ‘삼촌팬’들이다”고 사실을 확인해줬다.



그는 “지난 2월 이벤트를 통해 선정됐다” 며 “오랜 시간 진행되는 촬영에도 팬들은 지치지 않았다. 오히려 아이유를 격려하며 촬영을 즐겼다”고 말했다. 또한 아이유는 팬들과 함께 사진을 직접 찍는 등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멕시카나는 5월 한달간 전 고객에게 아이유 싸인이 담긴 야구모자 또는 텀블러를 증정한다.

한경닷컴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