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말 준공한 쿠텍푸아트 병원 디자인
13개 수상작 가운데 유일한 골드등급 받아


현대건설이 지난해 말 준공한 ‘싱가포르 쿠텍푸아트(Khoo Teck Puat) 병원이 최근 싱가포르 건설부(BCA : Building and Construction Authority)가 주관한 유니버설 디자인 어워드(Universal Design Award)에서 최고 등급인 골드(Gold)를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니버설 디자인 어워드는 건물 공원 지하철 역사 등 싱가포르 내 모든 준공 시설을 대상으로 접근성 친사용자 환경 안전 등을 평가해 최고의 디자인으로 평가된 프로젝트에 부여하는 상으로 현대건설은 13개의 수상작 가운데 유일하게 골드등급을 수상했다.

쿠텍푸아트 병원은 싱가포르 북부 이슌(Yishun)지역에 준공된 최첨단 공공병원으로 총 3개동(550병상) 규모로 이루어진 싱가포르에서 3번째로 큰 병원이다.

이 건물은 세계 3대 친환경 인증인 ‘BCA 그린마크’ 인증에서도 역대 최고점으로 최상위 등급인 플래티넘(Platinum)을 획득하기도 했다. 병원 느낌이 들지 않는 건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쿠텍푸아트 병원에는 다양한 에너지 절감 건축 기법도 적용됐다. 자연채광 및 반사광 등을 실내로 유입해 태양열 에너지 사용을 극대화했으며 병원 앞 호수와 빗물을 조경수로 활용하고 있다.

건물 외관도 병동 특성에 따라 차별화해 선큰가든 및 텃밭 등을 꾸며 친환경 그린병원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내년 시공품질 대상 심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친환경 병원의 건축 분야에서 세계적인 노하우를 자랑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해외에서 나올 병원 공사도 추가 수주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국내 28개 병원(23,000여병상)을 비롯해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등에서 7개 해외병원(4,800여병상)을 시공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