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건설, 시각과 청각 통합한 '래미안만의 디자인' 선보여
모티브와 패턴, 색상, 외관, 상징물, 글씨체 등 일관되게 디자인
래미안 뮤직, 초인종 소리, 안내방송 등 '래미안 사운드' 개발

삼성물산 건설부분의 아파트 브랜드인 '래미안'이 시각과 청각적 요소를 통합한 '래미안만의 디자인'을 선보인다.

삼성물산(대표이사 정연주) 건설부문은 시각적 요소와 청각적 요소를 통합해 래미안의 차별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상징적인 디자인을 개발, 실제 아파트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 디자인은 아파트 외관과 색채, 패턴, 글씨체, 상징물 등 시각적 요소는 물론, 초인종 소리, 아파트공간에 흐르는 음악 등의 청각적 요소를 일관된 컨셉에 따라 통합 디자인했다.

특히 사람이 가장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주파수 영역인 500~700Hz대의 음계를 활용해 주차장이나 공원 등을 위한 '래미안뮤직’과 초인종 소리, 안내방송, 엘리베이터 소리 등 아파트의 음향을 위한 ‘래미안 사운드’를 개발한 것이 이채롭다.

래미안뮤직은 가야금 명장 황병기씨와 세계적인 아카펠라그룹인 스웨덴의 ‘리얼그룹’이 참여해 만든 것으로 입주민이 편안하고 평화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청각적 요소와 더불어 시각적 요소인 모티브와 패턴, 색상, 외관, 상징물, 글씨체 등을 일관되게 디자인해 래미안만의 디자인 가치를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건설 디자인실 윤종진 상무는 "브랜드간 차별성이 미미해짐에 따라 '래미안'하면 고객들이 떠올릴 수 있는 고유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강화하기 위해 상징화 디자인을 개발하게 됐다"며 "색채와 폰트 등 시각적 요소와 래미안 사운드라는 청각적 요소의 활용으로 래미안의 통합적 상징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건설은 오는 5월 분양 예정인 '수원 래미안 영통 마크원' 등 분양단지를 비롯, 일부 공사중인 아파트의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 커뮤니티시설 등에 이번에 개발한 디자인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